여수서울낚시

  저장

테크닉교실

포인트안내

장비안내및사용기

질문과답

자유게시판

디카갤러리

관련사이트

 

 

※ 각 게시판 성격에 맞게 글을 작성해 주시기바랍니다. 글을 쓰기 전 해당 게시판 성격에 맞는지 확인하십시요.

※ 공공 장소에 적합하지 않은 글은 삭제 됩니다,광고성 글은 작성하실수 없으며,발견 즉시 삭제 됩니다.



“낚시에 관한 구조오작위(九釣五作慰) 14단계”

조졸(釣卒)에서 조성(釣聖)까지    

바둑이나 무술이 수많은 등급을 거쳐 입신(入神)의 경지에 이르듯 낚시도 신선(神仙)의 도(道)에 이른다면 구조오작위(九釣五作慰)의 14단계를 거친다고 합니다.

 (소설가  이외수 작)

1. 조졸(釣卒)
행동, 태도 모두 치졸함을 벗어나지 못한 초보의 단계.
낚싯대를 든 것만으로 태공인체 하다가 고기가 잡히지 않는 날은 술에 취해 고성방가 하는 것으로 화풀이를 한다.

2. 조사(釣肆)
조사(釣士) 아닌 방자할 사(肆)자가 붙는 단계.
대어를 한두 번 올린 경험만으로 낚시에 대해 모르는 게 없는 듯 기고만장해 있다.
허풍이 세어지기 시작하는 것도 이때쯤이다.

3. 조마(釣麻)
홍역을 앓듯 밤이나 낮이나 빨간 찌가 눈앞에 어른거리고 주말에 낚시를 못하면 한 주 내내 끙끙 앓는다.
아내의 바가지도 불사! 친구, 친지의 결혼식 불사! 결근도 불사! 오직 낚시터로!

4. 조상(釣孀)
과부상(孀). 드디어 아내는 주말과부는 필수, 주중과부는 선택이 된다.
직장생활이 제대로 되리 만무, 집에 쌀이 있는지, 자식이 대학에 붙었는지, 아내가 이혼소송을 했는지 어쨌는지?

5. 조포(釣怖)
공포를 느끼고 절제를 시작한다.
낚시가 인생을 망칠지 모른다는 생각에 낚싯대를 접어둔다.
아내와 자식들은 "돌아온 아빠"를 기쁨 반, 우려 반으로 반긴다.

6. 조차(釣且)
인생을 망칠지 모른다는 공포로 멀리했던 낚싯대를 다시 찾는 단계.
행동이나 태도가 한결 성숙해져 낚싯대는 세월을 낚는 도구가 된다. 그러나 세월을 낚기에는 아직 역부족!

7. 조궁(釣窮)
다할 궁(窮). 낚시를 통해서 도를 닦을 수 있는 수준의 단계. 낚시를 통해 삶의 진리를 하나 둘 깨닫기 시작한다. 초보 낚시꾼의 때를 완전히 벗어 버리는 것도 이때.

8. 남작(藍作)
인생을 담고 세월을 품는 넉넉한 바구니가 가슴에 있다.
펼쳐진 자연 앞에 한없는 겸허함을 느낀다.
술을 즐기되 결코 취하지 않으며 사람과 쉽게 친하되 경망해지지 않는다.

9. 자작(慈作)
마음에 자비의 싹이 튼다. 거짓 없는 자연과 한 몸이 된다.
잡은 고기를 방생하면서 자기 자신까지 방생할 수 있다. 욕심이 사라지고 인생의 희로애락이 낚싯대를 타고 전해온다.

10. 백작(百作)
마음 안에 백 사람의 어른을 만든다.
아직도 참으로 배울 것이 많으니, 인생의 지혜를 하나하나 깨우치는 기쁨에 세월의 흐름을 알지 못한다. 자연도 세월도 한 몸이 된다.

11. 후작(厚作)
마음 안에 두터운 믿음을 만드는 단계.
낚시의 도(道)의 깊이가 상당한 수준에 이르지만 결코 지혜를 가벼이 드러내지 않으며, 몸가짐 하나에도 연륜과 무게가 엿보인다.

12. 공작(空作)
모든 것을 다 비우는 무아의 지경.
이쯤 되면 이미 입신의 경지에 거의 도달한 상태.
지나온 낚시 인생을 무심한 미소로 돌아보며 신선이 되는 때를 기다린다.

13. 조선(釣仙)
수많은 낚시의 희로애락을 겪은 후에 드디어 입신의 경지에 이르니, 이는 도인이나 신선이 됨을 뜻한다.
낚싯대를 드리우면 어느 곳이나 무릉도원이요, 낚싯대를 걷으면 어느 곳이나 삶의 안식처가 된다.

14. 조성(釣聖)
낚시와 자연이 엮어내는 기본원리를 터득하고, 그 순결함에 즐거워한다.
간혹 낚시를 할 경우에는 양팔 길이의 대나무에 두꺼운 무명 줄을 감아 마당 수챗구멍 근처에서 파낸 지렁이 몇 마리를 들고 집 앞의 개울로 즐거이 나간다. (끝)
 

    
제목: “낚시에 관한 구조오작위(九釣五作慰) 14단계”
이름: * http://www.yosubada.co.kr

등록일: 2014-11-19 15:40
조회수: 1360
의견(코멘트)을 작성하실 수 없습니다. 이유: 권한이 없는 회원레벨

/ skin by enFree

 

공지알림 | 메모장 | 앨범 | POPUP

COPYRIGHT ⓒ 2002 yosubada.co.kr All rights reserved.

  전남 여수시 국동 1082-47 (잠수기 수협 부두 앞)  tel.061-643-4339    fax.061-643-4338